맨처음 > 커뮤니티 > 사회복지소식  
 
     
   
글제목  베이비붐 세대 위한 노후생활지원법 만든다 첨부파일   없음
글쓴이   관리자 작성일자 2012-07-06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15% 가량을 차지하는 전후 베이비붐 세대의 원활한 자립.자활과 사회참여를 돕기위해 정부가 팔을 걷어 부치고 나섰다.

정부는 5일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열고 베이비붐 세대의 새로운 기회 창출과 일자리 확대, 사회 참여를 촉진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5개 분야에 걸쳐 35개 과제로 구성된 대책을 내놨다.

우선 베이비붐 세대의 생애 후반기 자립지원을 위해 가칭 '노후생활지원법'을 제정해 체계적인 노후생활 지원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퇴직 후 인생준비와 관련된 모든 정책과 통계자료 등을 한 곳에 제공하는 '베이비부머종합정보포털'도 구축된다.

또 50세 이상 근로자가 주된 일자리에서 점진적으로 퇴직하면서 제2의 인생을 설계할 수 있는 '근로시간 단축청구권'도 도입되고, 원활한 전직과 조기 재취업에 대한 지원도 이뤄진다.

정부는 베이비붐 세대가 퇴직 후 준비되지 않은 창업으로 실패할 확률이 높은 점을 고려해 창업정보와 유동인구 등 49종의 정보를 제공하는 상권정보시스템을 통해 성공창업을 유도하고, 시니어들이 협력해 창의적 아이템을 사업화 할 경우 개발비와 마케팅 비용 등도 지원하기로 했다.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베이비부머들을 위해 관련 정보와 전문가 상담을 한 곳에서 제공하는 '귀농.귀촌종합센터'가 설치되고 장.단기 귀농.귀촌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성공적인 정착을 돕기로 했다.

자신의 지식과 경험을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나눔 프로그램도 확대되는 데, 특히 의료 환경 문화.예술 교육 등 4개 분야에 대해서는 '드림봉사단'을 구성해 지역별 재능 나눔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퇴직 전문 인력의 경험과 지식을 개발도상국에 전수하는 WFK(World Friends Korea) 사업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우리나라 베이비붐 세대는 통상 1955년에서 1963년까지 태어난 세대로 규정되며 총인구의 14.3%(714만명)를 차지하는 거대 인구집단으로 논은 교육수준과 높은 고용률을 특징으로 지닌다.

하지만 이들이 일터에서 은퇴하면서 노후 생활, 일자리, 생계, 복지문제 등이 커다란 과제로 제기되고 있다.

퇴직세대의 빈곤율이 OECD 평균은 15.1%였지만 우리나라는 45.1%나 됐지만 베이비붐 세대의 노후 준비율은 준비안함 53.7%, 어느 정도 44.1%, 충분 2.2%의 분포를 보이고 있는 점은 미래가 밝지않은 베이비붐 세대의 현주소를 말해주고 있다
 
이전글   발달장애인에 맞춤형 서비스 지원…
다음글   협동조합도 사회적 기업에 포함